희(喜)애(哀)_윤선미, 안소영

December 5, 2009

<유저테스트를 위한 준비 >

1. 유저가 경험해야할 인터랙션 시나리오 :  벽걸이형 봉제인형

(희)  기쁜일이 있는 유저가 소리높여 웃는다  → 희도 해맑은 미소로 함께 웃어준다 → 유저와 함께 웃음소리를 함께 나눔으로써 기쁨을 공유하게 된다.

 (애) 슬픈일이 있는 유저가 자신의 마음을 어루만지듯 애 가슴의 하트를 감싸준다 → 애는 슬픈 표정으로 고개를 끄덕인다→슬픈 표정과 끄덕이는 고개는 슬픔을 나눠줘서 유저의 마음을 위로해준다.

2. 커뮤니케이트하고자 하는 메세지

사람은 감정을 교류하는 동물이다. 이렇듯 우리는 일상에서 끊임없이 감정의 교류와 소통을  말하고 싶은 것이다. 그것이 혼자있는 집에서도 가능하게 하는 것이다.  특히나 요즘 유행하는 건어물녀와 초식남같은 홀로 지내는 이에게 필요한 인형이라고 할 수 있다.  두가지 형태의 인형인 희와 애는 희는 기쁨을 의미하는 것으로 기쁨은 함께 나눌때 배가 되고 더욱 행복해 지는 법이고 애는 슬픔을 의미하는 것으로 남들에게 말하지 못하는 슬픔을 함께 나눠줌으로써 위로 받고 슬픔을 반으로 줄일 수 있는 것이다.   

3.인터랙션을 경험함으로써 받았으면 하는 느낌

감정을 숨기고 삭막하게 변화하는 현대사회에서의 따뜻한 인간의 감정의 교류와 소통을  이야기들을 하고 싶은 것이다.

4.사용하기 어려울수 있다고 예상되는 부분

벽에 걸린 장식품으로만 바라 보지 않을까 하는 부분이다 그러다 보니 인터랙션되는 방법적인 면이 어려울 것같다는 예상이 된다.

<유저테스트>

1.제일 처음 무엇이 눈에 띄었나요?

 표정과 하트 였는데 간결한 형태에 포인트로 주었던 하트를 사람들의 눈에 잘 돋보였던 것 같다.

2. 이 작품이 주는 경험은 어떤 것이었나요?

표정으로 인해 감정을 느낀 사람들이 대다수였지만 서보모터와 스위치의 기계적인 느낌에 대한 지적이 보완될 부분으로 생각된다.

3. 이 작품이 전달하고자 하는 메세지가 무엇이라고 생각하십니까?

웃으면서 살자, 기운내 혹은 슬픔과 기쁨을 함께 나누자, 더 기쁘고 더 슬프고,  감정에 대한 이해도를 잘 보이는 편이었습니다. 표정자체가 워낙 감정을 잘 보여 주고 있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4. 사용하는데 어려움이 있었나요? 그러하다면 어느 부분이 어려우셨나요?(사용성, 기능성등등)

하트모양을 눌렀을때 작동이 원활하게 되지 않았다. 정확한 위치를 잘 모르겠다.  시각적으로도 튀어나와 있기 때문에 사용하는데 어려움은 없었다. 기계소리가 거슬린다. 라는 답변들이 있었는데 하트를 좀더 시각적으로 잘 보여 질 수 있게 해주고 스위치가 잘 작동할 수 있도록 위치를 잡아 주고, 자연스러운 인터랙션 유도에 신경 써야겠다.

5. 작품과 인터랙션을 하였을때 쉽게 인지되었던 반응이었나요?

인지에 대한 반응도는 긍정적이었으며 하트 모양을 마음처럼 더 빨갛고 푹신한건 어떤가라는 의견도 있었다. 프로토타입을 보고 실험한 결과 대체적으로 의도나 인터랙션방법에 대해서 긍정적이었으나 실제 작품에서는 더 자연스럽게 감정의 소통이라는 의도를 잘 살릴수 있도록 연구해 보아야 하겠다.

A399307 홍상화

November 30, 2009

처음 계획은 동시접속자 수를 파악하여 접속자 수에 따라 실시간으로 변화하는 웹사이트를 만드는 것이었습니다. 각 메뉴에 동시접속자 수를 구현하는 PHP 프로그램을 두어 이를 토대로 플레쉬에서 변화하게 만들 계획이었습니다.

그러나 동시접속자 수의 구현은 디렉토리를 각각 따로 두고 그곳에 상주하는 프로그램이 파악하는 것이 아니라 서버와의 통신을 통해 데이터를 전달 받기 때문에 각 메뉴에 따른 접속자 수를 알 수 없고 그저 서버에 접속한 접속자 수만을 알 수 있었습니다.

때문에 시를 이용하여 메뉴마다 다른 인터렉션이 하나로 합쳐지는 것을 포기하고 전체사이트의 접속자 수를 구하여 그에 따라 변화하는 웹사이트를 만들고자 하였습니다.

 

 

 

 

 

 

 

 

 

 

 

 

기존에 만들었던 PHP 프로그램과 플레시를 연동하여 테스트 한 결과 접속자 수 는 파악하지만 실시간으로 변화하질 않았습니다. 여러 시행착오를 거친 끝에 이유를 알았습니다.

 

 

 

 

 

 

 

 

 

 

 

PHP와 플레시의 연동은 플레시에서 원할때 호출하여 값을 받는 것이 아닌 PHP에서 Echo라는 명령어로 보내주는 값을 전달받는 것이었습니다. 때문에 아무리 플레시에서 인터벌하게 값을 체크 한다고 해도 PHP는 사이트에 접속하거나 새로고침을 하는 순간, 즉 서버와 통신하는 순간에만 한번 실행되기 때문에 플레시에서 LOOP 식으로 체크한다 해도 값은 변하지 않는 것이었습니다.

수업시간에 조언 받았던 실제 공간안의 사람의 수를 파악하여 웹사이트를 변화시키는 것 역시 이러한 문제점을 겪게 됩니다. X-BEE를 사용하여 무선으로 받는 방법은 금전적인 문제로 제외 하였습니다.

마지막 남은 카운터로 지금까지 접속한 사람의 수를 통계로 변화하는 사이트 라도 만들어야 할지, 에초 기획부터 다시 해야 할지 모르겠습니다. 

엔지니어들이 느끼지 못한 디자인 영역을 푼다는 생각으로 접근하였지만 이것은 할 수 있는데 안하는 것이 아닌 못해서 안했던 것 이라는 생각입니다.

 

혹시 저처럼 프로젝트에 위기감을 느끼시는 분 계시면……

같이 한번 살 방도를 찾아봤으면 합니다…..

 

미디어 아티스트 이배경 _안소영

November 30, 2009

미디어 아티스트 이배경

인터랙티브 미디어 아트가 가지는 재미라는 차원을 넘어서 예술로써의 향유라고 말하는 그의 작업을 소개합니다.
작품속에서 관객스스로가 만들어내는 이미지를 통해서 ‘나’,’지금’,’여기’,’현실’,’자연’ 이 모든것이 마치 우연한 형상물인것 처럼 느껴지는 순간을 느끼게 만들어 주고자 합니다.
미적 체험에서 시작해서 미적 담론의 가능성까지도 가지고 있다고 생각됩니다.

Selftime, Interactive video installatio

 

 

 

 

 

 

 

 

 

“Selftime” 설치장비(빔 프로젝트, 컴퓨터, DVD비디오 카메라, 앰프, 스피커)

 

 

 

 

 

 

 

 

 

작가인터뷰 中

 조각하는 사람들 사이에서 손맛이라는 이야기를 하곤 합니다. 누가나 단 번에 알아볼 수 있는 손맛이라는 것이 있기 마련인데요, 저는 미디어아트에서도 그런 것이 가능하다고 생각합니다. 대개 미디어를 차가운 매체라고 생각하는데요, 그렇지 않다고 생각해요. 물론 하이테크 기술을 가지고 할 수 있고 해야 하는 미디어 아트의 영역도 분명 존재하지만, 제가 사용하고 있는 로우 테크를 가지도 관심 있는 주제를 심화하고 손맛을 묻어나는 작품을 하고 싶습니다.  

이승현_강아지 LED 용품 TEST과정

November 23, 2009

 

 

 

 

 

 

진동으로 인한 스위치 접점 방식의

기울기 센서를 구해  테스트를 해 보았다.

강아지가 입게 되었을때 불편하지 않도록

잘 휘어지는 그물망 재질을 기판으로 사용.

 

 

 

 

 

 

센서에 진동이 갈때마다 LED가 깜박거리게 된다.

강아지에게 안전하도록 글루건으로 납땜 한 곳을 마무리 하고 

기존의 강아지 옷에 부착하여 입혀서 테스트 해보았다.

 

 

 

 

 

 

 

 

 

 

 

 

 

 

 

 

 

 

 

(동영상 인코딩에 문제가 있어 이미지로 올리겠습니다(_ _))

강아지가 심하게 움직이니 회로가 조금 망가지는 현상이 있었습니다.

Future Plan

강아지에게 맞는 튼튼하고 실용적인 

옷을 제작 하는게  관건이 될 것 같다.

목줄부터 등, 엉덩이부분에 꼬리까지 연결되고

사람이 입혔다 벗기기 쉽게 만들어야 한다.

사운드를 추가하여 인터렉션을 좀 더 가미 시키면

더 재밌는 아이템이 될 것 같다.

 

이보영,서가람,이민혜

November 23, 2009

희(喜)애(哀)_윤선미, 안소영

November 22, 2009

희애 디자인 아이디어 스케치 입니다.  두가지 형태를 가지고 고민하다가 둘이서 의견을 모아 결정한 형태입니다. 좀더 감성적인 접근을 위해 더욱 고민해보고 있습니다.

interactive picture _고윤미, 황윤정

November 17, 2009

스위치를 작동시켜 LED와 사운드를 제어한다.

 

문제점

스위치를 올려놓으면 그 동안에 사운드가 계속 반복 재생된다. (1회재생 필요)

고휘도LED를 사용하면 스위치로써 작동하지 않는다.

희(喜)애(哀)_윤선미,안소영

November 17, 2009

기술구현

우선 희애 프로젝트는 두가지 기술 구현

희_소리값을 받아서 mp3   파일 재생

액션3.0으로 마이크 제어 : 일정이상의 소리값을 받아서 재생기술 구현은 성공하였으나 마이크에서 소리값을 받아서 mp3파일 재생시 중복 재생시 컴퓨터가 과부화가 일어나는 부분에 대해서 좀 더 연구가 필요

애_스위치로 입력을 받아서 엘이디 불켜지고 서보모터 움직이는 기술구현

 서보모터를 이용하여 움직임을 주기 위한 기술구현 :스위치를 누르면 엘이디에 불이 들어오고 동시에 서보모터가 설정한 각도만큼 움직임 , 기술구현이 성공적으로 이루어졌으며 앞으로 문제는 인형과 연결했을때 자연스러운 움직임을 만들어주어야하기 때문에 각도 조작에 계속적인 연구가 필요

Reed Straw_testing

November 17, 2009

Reed Straw _ 김성원, 김윤경

Sensor

 

 

 

 

 

 

 

 

 

 

 

 

 

– 3축 가속도 센서

– 형태 : 8pin DIP타입 (2.54mm 간격)

– 출력 : ANALOG

– 로봇에 적용 가능하도록 작은 사이즈로 디자인 되었으며, 마이콤의 ADC포트에 추가회로없이 연결이 가능하다.

– 각축의 가속도 값 및 기울기 정보를 알 수 있다.

 

 

 

 

 

 

 

 

 

 

 

– 실험해보았는데 잘 작동되지 않아서 더 연구해 볼 계획이다.

 

 

 

 

 

 

 

 

 

flex sensor                    기울기 스위치             cds

 

-flex sensor와 기울기 스위치로 막대의 위치 변화를 감지

-cds는 음조절

 

 

 

 

 

 

 

 

– flex sensor 는  검정색 부분이 안으로 가게 구부리면 저항에 따라 값이 점점 낮아지고

 반대쪽으로 구부리면 값이 최대였다가 점점 줄어 변하지 않는다.

– 낮은 저항에선 값이 가끔 튀지만 센 저항을 쓰면 대체로 안정적이었다.

 

 

MAX-msp

 

 

 

 

 

 

-우선 도~솔까지 음을 낼수 있도록 해보았다.

 

 

회로

 

 

 

 

 

 

 

-1차 프로토타입

-도,래,미 음을 연주 가능한 수준인지 실험

-cds와 기울기 스위치를 사용

 

 

실험 영상

-flex sensor보다 기울기 스위치가 다루기 편하였다.

 (음의 변화를 flex 로 해보고 싶었다.)

 생각보다 쉽게 작동하는것을 관찰

 한음이 중복하여 나는것이 아쉬웠다.

 cds가 정확한 값을 얻기 위해 안정된 환경이 필요하다는것을 느꼈다.

 (관의 도색과 정확한 빛차단으로 해결 가능)

 

 

 

Takagi Masakatsu_김현희

November 16, 2009

http://www.takagimasakatsu.com/


– Girls

-Bloomy girls

타카기 마사카츠

그림 그리는 것을 좋아하고 그림이 움직이는 것을 영상으로 하고 싶다는 데에서 시작.

2006년 영화, 비디오, 디자인, 음악, 미디어아트 부분에서 영향력을 떨친 10인의 신진 아티스트의 한명으로 선정되어 국제적으로 작품성을 인정받음.

멀티미디어 아티스트 전세계적으로 공연과 전시.
여행을 통해 영감을 얻는다.
디지털 도구를 사용한 것이라고 생각되지 않을 만큼 움직임의 생동감과 기억의 아련함까지 표현하며 사운드, 음악, 비디오의 절묘한 조화를 이룬다.